홈 < 등잔 전시물 < 전시물 소개 < 여러가지 등잔 < 목등잔

등기구에 있어서 가장 많이 사용되고 또 가장 많이 남아 있는 것은 목등잔이다. 목등잔은 다른 재질의 등잔과 비교하여 그 재료의 수명상 한계가 있기 때문에 주로 조선 후기의 것들이 남아 있다. 목등잔을 등경과 등가로 나누어 살펴보면, 등경은 등잔을 적당한 높이에 얹도록 한 등대로서 '등경걸이'라고도 부른다. 대표적인 등경의 형태는 넓직한 하반에 3~4개의 걸이용 단이 있는 기둥이 세워져, 필요한 높이의 단에 등잔걸이를 걸치고 등잔을 그 위에 얹어 사용하도록 하였다 등잔 밑에는 우각형( 牛角形), 유방형(乳房形), 타구형(唾具形)의 기름받이를 달아 심지에서 떨어지는 불순물을 받도록 하였으며, 상하귀천의 구별없이 가장 애용된 실내 등기 양식이다.

등경은 청동, 철, 놋쇠의 금속재와 함께 나무를 주재료로 하였는데, 그 중 나무로 만든 등경은 각 가정에서 필요에 따라 자가제작(自家製作)하였으므로 매우 다양한 형태를 보인다. 한편, 걸이용 단이 없이 상반부에 등잔을 얹도록 만든 것을 등가라고 하는데, 이 역시 다양한 형태를 보인다. 등가는 대체로 석유 등잔이 쓰이면서 점차 보편화되었다.

장식은 주로 받침대(竿柱)에 행해져서 대매듭, 줄구슬, 꼰노새김, 기하학적 돋을새김 등 매우 다양하게 나타난다. 밑받침은 보통 재떨이를 겸해서 사용하는 실용성이 돋보이지만, 간혹 연꽃같은 새김을 해서 한껏 멋을 낸 경우도 있다. 굽에는 별 다른 장식없이 혹 기름이 튀더라도 흘러내리지 않도록 턱을 만들어 두는 정도로 마무리 했다.

대가지기둥 목제등가
높이 38cm, 밑지름 23cm 조선후기 아이디어가 잘 표현된 등잔이다. 대충 깎은 통나무 밑받침에 기둥은 대나무를 몇 가닥 쪼갠 후 댓가지가 오므라들지 않도록 팽이 형태의 나무토막을 박아 넣고 노끈으로 얼기설기 엮어 놓았다. 대나무 속에 박아 넣은 팽이형 나무토막이 등잔을 얹어 놓는 등잔 받침이 되고 몇 가닥의 댓가지가 등잔을 감싸고 있어 전체적으로 매우 안정된 구도를 느낄 수 있다. 주위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를 가지고 이렇게 멋진 작품을 만들어 낸 익명의 솜씨에 감탄이 절로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