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등잔 전시물 < 전시물 소개 < 여러가지 등잔 < 유기등잔

촛대에는 일상생활용과 의.예식용(儀.禮式用),그리고 이동용인 수초(手燭)가 있다. 기본 형태는 복발형(覆鉢形) 받침 위에 죽절형(竹節形),염주형,장구형의 기둥(竿柱)이 서있고 그 위에 짧은 초꽂이 촉이 달린 받침접시가 있어 초를 안전하게 꼿도록 한 것으로, 주로 의.예식에 쌍으로 사용하였다.

반면 일상생활용 촛대는 박쥐형, 나비형, 원형(圓形),파초형 등 불후리(火扇)가 달린 것으로, 편리하게 사용.보관할 수 있도록 분해와 조립이 가능하다. 궁중의 의.예식에 사용된 것으로 커다란 두석대촛대(豆錫大燭臺)가 있는데 2m 가 넘는 초대형 촛대를 기둥의 중간에 나사못으로 연결하여 분해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수초는 집안에서 간단한 용무를 보기 위해 이동할 때 편리하도록 만든 촛대이다. 유기등잔은 주로 안방에서 사용되었다. 둥근 받침에 몇단의 걸이용 기둥을 세우고 등잔과 기름받이를 위 아래로 걸어서 사룡할 수 있도록 하였다. 기름받이는 등잔의 기름이 타면서 떨어지는 찌꺼기를 받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며, 기둥의 걸이용 단을 만든 것은 필요에 따라 등잔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기둥의 상단부는 고사리 말림형으로 되어 있는데 이러한 양식은 고려시대에서도 나타난다.

고사리말림형유기등경(光明斗) / 조선후기
주로 안방에서 사용되었다. 둥근 받침에 3∼4단의 걸이용 기둥을 세우고 등잔과 기름받이를 위 아래로 걸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기름받이는 등잔의 기름이 타면서 떨어지는 찌꺼기를 받기 위해 만들어진 것이며, 기둥에 걸이용 단을 만든 것은 필요에 따라 등잔의 높낮이를 조절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기둥의 상단 부분은 고사리말림형으로 되어 있는데 이러한 양식은 고려시대에서도 나타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