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등잔 전시물 < 전시물 소개 < 여러가지 등잔 < 좌등

좌등은 주로 상류사회에서 사용되던 조명기구인체, 실내의 적절한 공간에 놓여 방 전체를 은은하게 비춰 준다. '바닥등'이라고도 하였고 등(書燈)과 장등(長燈)이 있다.

서등은 얇은 나무판으로 상자를 만들어 앞면에 문을 내고 윗면에 원형 환기공을 낸뒤 검은 칠을 한 것으로, 내부에 등잔을 넣도록 고안된 것이다. 문을 열면 등불이 책을 곧바로 비추어 글을 읽는 데 주로 사용되었으므로 서등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조선후기 석유가 수입된 이후부터는 자기로 만든 백자 서등이 널리 사용되었다.

내부에 철로 만든 간단한 등경을 고정시켜 설치한 것도 있으며, 크기는 높이 25cm 정도의 소형에서 70cm달하는 큰 것까지 있다.

장등은 각재(角材)나 반죽(斑竹),오죽(烏竹)으로 기둥을 만든 사각.육각.팔각의 장방형으로 표면에 기름종이를 발랐으며, 유리가 수입된 후에는 유리를 끼워 사용하기도 하였다.

조선후기 양식에는 종류에 따라 밑에 서랍이 달려 있기도 하였는데, 여기에 인광노(引廣奴:성냥)나 초, 짧은 촛대를 넣어 사용하기도 하였다.

등의 외형은 다양한 조각으로 장식하고 주칠(朱漆)을 한 화려한 가구양식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