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등잔 이야기 < 등기에 관하여 < 등기의 종류와 형태


등기는 불을 붙여 어두운 곳을 밝게 하는 등촉기구(燈燭器具)를 말한다. 일반적으로 ‘등잔(燈盞)’으로도 불리어지는데, 등잔은 좁게는 등불을 켜는 그릇만을 가리키지만, 넓게는 등화구(燈火具) 전체를 나타내기도 한다. 등불을 켜는 그릇으로서의 등잔은 재질에 따라 토기, 도기(陶器), 자기(磁器), 옥석(玉石), 철, 놋쇠(鍮器)등이 있으며, 형태별로는 종지형, 탕기형(湯器形), 호형(壺形) 따위가 있다. 호형 등잔과 탕기형 등잔은 주로 석유수입 (우리나라의 석유 수입은 1876년-고종13년)이후에 만들어져 사용되었는데 석유의 인화성(引火性) 때문에 주로 뚜껑에 심지를 박아 사용한 것이다. 받침과 기둥이 하나의 몸체로 된 백자 서등(書燈)과 유기(鍮器)등잔, 일제시대에 대량 보급된 손잡이가 달린 호형 등잔(호롱)이 모두 석유사용과 함께 나타난 것들이다.

종지형 등잔은 석유를 사용하기 이전에 호마유(胡麻油)나 들기름, 콩기름, 아주까리(피麻子), 동백기름, 면실유(棉實油)등의 식물성 기름과 상어, 고래(鯨油), 정어리 등의 생선기름, 그리고 돼지기름, 굳기름(소고기를 끓여서 위에 뜨는 기름을 굳혀 만든 기름)과 같은 동물성 기름을 연료로 사용한 것이다. 종지형 등잔에 기름을 붓고 심지를 박아 사용했는데 심지는 솜(綿), 삼실(麻絲), 한지(韓紙)등을 꼬아서 만들었다. 지금까지 출토된 삼국시대의 토기 등잔에서도 종지형 등잔을 종종 찾아볼 수 있는데, 이는 19세기말 호형 등잔이 만들어질 때까지 오랜 기간 동안 등잔의 기본 형태로서 지속적으로 사용되어 왔다. 1971년 백제 무령왕릉 발굴 때 나온 현실 내부의 백자 등잔 (백제 무령왕릉 현실 내부에서 나온 백자등잔은 당시 중국에서 수입한 것이다.)도 종지형 등잔의 좋은 예가 될 것이다.

궁중에서 사용한 것은 석등잔(石燈盞) 또는 옥등(玉燈)이라 불렀고, 불교사원에서 사용한 것은 선등(禪燈), 그외 무속인 들이 사용한 작은 형태의 인등(引燈)과 대형으로서 일반이 사용한 현등(懸燈)이 현재 남아 있다. 이러한 것들은 고려시대 불교의 융성과 더불어 많이 만들어졌는데 당시 우리나라의 특산품으로서 중국과의 중요한 교역물품의 하나였다.

등잔은 용도에 따라 구분할 수도 있다. 크게 실내에서 사용하는 것과 실외에서 사용하는 것으로 나누어 살펴볼 수 있다.




등가와 등경
받침대를 만들고 그 위에 등잔을 얹어 사용하도록 되어 있다. 등경은 등잔을 적당한 높이에 얹도록 한 등대(燈臺)로서 등잔걸이라고도 부른다. 대표적인 등경의 형태는 넓적한 밑받침에 3-4개의 걸이용 단(段)이 있는 기둥이 세워져 필요한 높이의 단에 등잔걸이를 걸치고 그 위에 등잔을 얹어 사용하도록 하였다. 등잔 밑에는 우각형(牛角形), 유방형(乳房形), 타구형(唾具形) 등과 같은 기름받이를 달아 심지에서 떨어지는 찌꺼기를 받도록 만든 것인데 신분의 구별없이 가장 애용된 실내의 등기양식이다. 등경은 청동, 철, 놋쇠, 나무를 주재료로 하였으나, 그중 나무로 만든 등경이 가장 많고 다양하다. 각 가정에서 필요에 따라 자가제작을 하였으므로 다양한 아이디어와 솜씨가 재미있게 표현되어 있다. 목등경(木燈경)과 비교하여 유기등경(鍮器燈경)은 주로 상류층에서 애용된 양식이다. 기둥의 상단부는 고사리 말림형으로 되어 있는데, 이러한 형태는 고려시대에서부터 조선 후기까지 이어진다.

걸이용 단이 없이 상반부에 등잔을 얹도록 만든 것을 등잔받침, 등가(燈架)라고 하는데 이 역시 다양한 형태를 보인다. 대체로 목등가는 종지형 등잔보다 호형 등잔을 얹어서 많이 사용하였다. 장식은 주로 받침대(竿柱)에 행해져서 대매듭, 줄구슬, 꼰노새김, 기하학적 돋을새김 등 다양한 문양이 새겨진 것이 많다. 밑받침은 재떨이를 겸해서 사용하는 실용성이 나타나지만, 간혹 연꽃모양의 새김을 해서 한껏 멋을 낸 경우도 있다. 굽에는 별다른 장식이 없이 혹 등잔의 기름이 튀더라도 흘러내리지 않도록 턱을 만들어 두는 정도로 살짝 마무리했다.

촛대
촛대는 일상생활용과 의. 예식용, 이동용인 수초(手燭)가 있다. 기본 형태는 복발형(覆鉢形)의 받침위에 죽절형(竹節形), 염주형(念珠形), 장구형의 기둥(竿柱)이 서고, 그 위에 짧은 초꽂이 촉이 달린 받침접시가 있어 초를 안전하게 꽂도록 한 것이다. 이러한 형태는 주로 의.예식에서 쌍으로 사용하였다. 반면, 일상생활용 촛대는 불후리(火扇)가 달려 있어 여기에 박쥐 혹은 나비, 둥근 원, 쌍 원, 팔각형, 파초형, 부채꼴 등의 형태로 화려하게 장식하였다. 그리고 촛대를 편리하게 사용, 보관할 수 있도록 분해와 조립이 가능하도록 하였다.
수초는 집안에서 간단한 용무를 보기 위해 이동할 때 편리하도록 만든 촛대이다.


좌등(座燈)
주로 상류사회에서 사용된 실내 조명기구이다. 틀은 대부분 나무나 철로 장방형을 만들고 한쪽 혹은 사방에 여닫이문이 달려 있으며, 그 내부에 촛대나 기름등잔을 넣어 사용하였다. 간접조명 방식으로 바닥 등이라고도 하며, 실내의 적절한 공간에 놓여져 방 전체를 은은하게 비춰준다.
조선후기 석유가 수입된 이후부터는 사기로 만든 백자서등(白磁書燈)이 주로 사용되었다. 내부에 쇠로 등경을 간단하게 고정시켜 설치한 것도 있으며, 크기는 높이 25cm정도의 작은 것에서 70cm에 달하는 큰 것도 있다.






제등(提燈)
제등에는 초롱(燭籠)과 등롱(燈籠), 조족등(照足燈), 유제등(鍮提燈)이 있다. 주로 철사. 놋쇠. 대나무. 나무 등으로 골격을 짜서 맞추고, 표면에 한지나 깁(紗)을 씌웠다. 등의 위에는 손잡이를 만들어 이동하기에 편리하도록 하였다. 등의 내부에 초를 넣은 것은 초롱, 등잔을 넣은 것은 등롱, 청사·홍사를 씌운 것은 청사초롱, 홍사초롱이라 부른다. 청사·홍사초롱은 신분에 따라 구분을 하기도 하였으며, 주로 의·예식용으로 사용하였다.

조족등은 궁중의 빈전(殯殿)이나 순라꾼이 밤에 순찰을 돌때 사용하였던 것으로, 그 형태가 박과 같다하여 박등, 도적을 잡을 때 사용한다 하여 도적등, 또는 조적등(照賊燈)이라고도 불렀다. 등의 형태를 보면, 뼈대는 댓가지나 쇠로 만들고 표면에는 누비주름 무늬의 기름종이를 두껍게 발랐는데, 밑은 잘라 틔웠다. 위쪽에는 손잡이를 붙이고 등의 내부에는 초를 꽂는 철제의 회전용 돌쩌귀가 있어, 등을 상하좌우 어느 방향으로 돌려도 촛불이 꺼지지 않는다.

발등걸이는 상가(喪家)의 대문에 달아 상중임을 표시하는 등이었다.

괘등(掛燈)
부엌등(廚燈)은 부엌에서 주로 사용하는 등이다. 부뚜막의 뒤쪽에 놓고 바닥 등으로 사용하는 것과 벽에 걸어서 사용하는 벽걸이 등잔이 있다. 바닥 등으로 사용하는 것은 질그릇으로 만든 집 속에 등잔을 넣어 사용한 것이다. 등잔을 넣고 뺄 수 있도록 질그릇의 앞을 틔우고 위에는 환기구멍을 내었다. 등잔의 불은 에워싼 집이 있기 때문에 바람이나 음식물을 끓일 때 생기는 김에도 쉽게 꺼지지 않는다. 벽걸이 등잔은 벽에 걸어도 거추장스럽지 않도록 대여섯 치 내외로 짧게 만들며 조선후기에는 유기의 양식화된 제품이 다량으로 만들어지기도 하였다. 걸기 편하게 U자 모양을 엎어놓은 듯한 걸쇠를 만들고 가운데에는 등잔을 받칠 수 있는 등받이를, 밑에는 기름찌꺼기를 받을 수 있는 기름받이가 만들어져 있다. 그리고 걸쇠의 양쪽에는 새나 나무 모양을 추상화시킨 형태를 평새김으로 장식하였다.

횃불(炬火)
횃불은 싸리나무나 겨릅대, 갈대 등을 모아 밑둥을 묶어서 만들며, 불에 좀 더 오래 탈수 있도록 기름이나 관솔을 넣어 사용하기도 했다. 조선후기 정조(正祖)가 현륭원(정조의 아버지 사도세자의 묘)으로 능행할 때 노량에서 시흥까지 거(炬:횃불)를 세워 등을 대신했다는 기록에서 당시 정조의 경비 절약을 위한 노력이 엿보인다. 왕의 지방행차 때 제등이나 초롱을 가진 수행원이 행렬을 지었으나, 이를 폐지하고 길 양쪽에다 횃불을 세웠던 것이다. 수행원의 등에는 납초(蠟燭)와 같은 귀중품이 많이 소비되므로 경비 절약을 위해 초롱 대신에 횃불을 사용한 것이다.

코쿨
산간 지역의 경우 초와 기름이 귀했기 때문에 관솔을 이용하는 ‘코쿨’이 있었다. 이는 대체로 화전민들 사회에서 사용되었으며, 방과 부엌 사이의 한쪽에 만들어져 조명과 난방을 겸하였다. 솔가지(관솔)를 기름 대신 연료로 사용한 것인데 솔가지의 송진 성분이 기름의 역할을 한 것이다. 제주도 지역의 경우 현무암으로 만든 작은 대(돌코냉이)위에 관솔을 얹어 조명으로 사용했다. 산간 지역뿐만 아니라 평야 지역에서도 기름이 귀한 경우 명아주 대를 이용하여 어둠을 밝히기도 하였다. 명아주에는 기름기가 있어, 이를 화로에 태우면 밝은 빛이 나와 조명과 채난(採暖)이 함께 이루어졌다. 함경도 재가승들(여진족의 귀화부락)의 삼대(겨릅대)를 이용한 조명 방식은 역시 기름이 귀한 지역에서 볼 수 있는 좋은 사례가 된다. 재가승들은 마른 삼대(겨릅대)를 잘라 막대기 모양으로 만들고, 귀리의 겨를 물에 버무려 말린 후 삼대에 발라 사용하였다. 귀리의 겨가 발린 삼대를 실내의 토벽(土壁)구멍에 넣고 불을 붙이면 마치 촛불처럼 타는데 그 재는 홈이 파진 통나무에 떨어지도록 하였다. 이처럼 다양한 조명방식이 그 지역의 생활 및 자연환경에 맞게 고안된 것이다.